Warning: mysqli_query(): (HY000/1021): Disk full (/tmp/#sql_5049_5.MAI). 다른 사람이 지울때까지 기다립니다... (에러번호: 28 "No space left on device") in /web/home/experimentor/html/wp-includes/wp-db.php on line 2056
[신곡] 천국 – 우주에서도 인간의 이야기는 계속된다 (천국 1~11 발제) – 우리실험자들

후기

제목[신곡] 천국 - 우주에서도 인간의 이야기는 계속된다 (천국 1~11 발제)2022-07-28 12:33:46
작성자

신곡천국 편 제1~ 11

 

단테의 본격 천국 기행이 시작되었다. 단테가 상상한 세계에서 지옥과 연옥은 지구에 존재하지만, 천국은 지구 밖에 존재한다. 지옥 편이 호러, 연옥 편이 휴먼다큐멘터리에 가까웠다면, 천국 편에서 우리는 SF의 스페이스 오페라 장르를 만난다. 신곡자체가 우리가 사는 지구와 우주를 포함한 세계 전체에 대한 기행문이라고도 할 수 있다. 단테에게 신과 인간의 이야기는 우주 전체에 관한 이야기이기도 했다.

 

우주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된 현대인들에게는 낯설게 들리겠지만, 단테는 우주의 천체들에 인간의 영혼들이 살고 있다고 말한다. 지구를 제외한 우주의 천체들이 바로 영혼이 거주하는 천국이다. 천국 편 초반에서 단테는 달과 수성, 금성, 태양천으로 가서 인간의 영혼을 만난다. 지옥과 연옥의 각 둘레처럼 각 천체에도 유사한 삶을 살았던 이들이 모여있다. 같은 죄를 지은 이들이 모이듯 같은 공을 세운, 혹은 덕을 쌓은 이들이 모여있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우주는 오롯이 신과 인간을 위한 공간이 된다. 지구에서 살다가 죽은 영혼은 지옥에서 벌을 받거나, 연옥에서 고행하다가 천국으로 간다. 그 천국은 지구를 제외한 우주의 천체들이다. 현대의 우리가 다른 행성에 살고 있을지도 모를 외계 존재를 상상한다면, 단테의 세계관 안에는 인간 이외에 다른 외계 존재가 끼어들 틈이 없다. 신의 공간은 곧 인간의 공간이기도 하므로, 결국 우주에는 인간(영혼)만이 존재하게 된다.

 

본격적인 천국 기행이 시작되면서 베아트리체는 하느님의 진리를 이야기하기 시작한다. 연옥에서 베르길리우스가 예고했던 대로 자유 의지에 대해 말하기도 하고, 하느님과의 계약에 대해 경고하기도 한다. 물론 이 진리는 믿음 속에서 힘을 얻는다. 단테가 마음속에 떠오르는 의심을 물리치며 진리에 다가가고자 한다면, 베아트리체는 하느님의 질서에 대한 믿음이 부족하여 헛된 생각에 빠지게 된다고 나무란다.

 

믿음이 없는 자는 이성의 힘만으로 하느님의 진리를 깨닫지 못한다. 베아트리체가 강조하는 사랑 속에서 단테는 꾸짖음을 받아들인다. 모든 진리는 이성과 믿음의 결합에서 태어난다. 연옥까지 단테를 인도했던 이교도 베르길리우스의 이야기와 베아트리체의 이야기는 분위기부터가 다르다. 이런 이유로 단테의 천국 안내는 베아트리체가 맡을 수밖에 없었고, 베르길리우스는 안내는커녕 천국 기행을 함께할 수도 없었다.

 

베아트리체가 말하는 의지의 자유는 지성이 있는 창조물(인간과 천사들)에만 허용되며, 이 의지는 곧 하느님을 위해 자유롭게 희생하고 복종할 의지이다. 인간과 천사는 하느님과 자유로운 의지로 계약하고, 하느님은 계약을 통해 그들이 스스로 짊어진 짐을 이행하도록 요구한다. 흥미롭게도 단테가 말하는 이 계약의 자유와 의무는 경제적 계약관계를 떠올리게 한다. 자본주의에 미친 기독교의 영향을 새삼 확인하게 되는 부분이다.

 

이어서 눈여겨보게 되는 부분은 욕망에 대한 단테의 이중적 태도이다. 단테는 인간이 느끼는 거의 모든 쾌락과 욕망을 부정적으로 묘사한다. 유일하게 부정적으로 묘사되지 않는 욕망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으려는 단테의 욕망과 호기심을 충족하여 얻는 쾌락이다. 지옥에서 단테는 베르길리우스의 눈치를 보며 죄수들의 협조적이지 못한 태도 속에서 겨우 호기심을 충족했다. 다행히 연옥과 천국에서는 죄수들의 태도가 한결 우호적이다.

 

단테는 죄수나 영혼들의 이야기를 듣고 싶은 욕망을 드러내는 일에 조심스럽지만, 베르길리우스와 베아트리체는 이 욕망을 꾸짖지 않는다. 오히려 욕망을 충족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해준 덕에 단테는 자신감을 얻는다. 지옥과 연옥, 천국을 둘러보는 단테의 관심사는 지옥과 연옥, 천국이라는 공간 자체가 아니다. 물론 공간 자체에 대한 묘사도 자세하게 언급되지만, 단테는 각 공간에 존재하는 인간들의 이야기에 더 초점을 맞춘다.

 

인간에 대한 호기심은 단테를 시인으로 만든다. 단테에게 시인의 상징인 월계관을 씌어줄 수 있는 이는 아폴론이지만, 계속해서 시를 쓸 힘을 주는 존재는 이야기를 들려주는 인간들이다. 단테에게 신이란 인간의 지위를 확고하게 하고, 인간 각자가 선과 덕을 위해 노력하도록 만드는 존재이다. 세속정치와 교회의 분리를 주장하는 단테가 신을 찬양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신은 인간을 위해 존재하는 세계를 비춰주는 빛이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No space left on device (28)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var/lib/php/session) in Unknown on line 0